By-pass method(바이패스)

적은 양의 물을 천천히 부어 소량만 추출한 뒤 물로 희석해 농도를 맞추는 방식입니다. 바이패스 방식은 약배전 보다는 중배전 이상 로스팅 정도가 높은 원두에 더 효과적입니다. 스페셜티가 아닌 커머셜등급의 원두나 오래 보관한 원두에서도 효과가 좋은 방법입니다. 원두의 소비량이 많은 단점이 있지만 깔끔하고 진한맛을 낼수 있고 잡미도 덜합니다.

준비: 추천 드리퍼(멜리타, 칼리타, 고노), 커피가루 30g(분쇄도는 설탕정도 혹은 약간 더 굵게), 물120g(온도 93도)
드리퍼에 필터를 올리고 물을 부어 린싱을 해 줍니다.

  1. 커피가루 30g을 넣고 살짝 흔들어 수평을 맞춥니다. (한쪽으로 기울어지면 물이 드리퍼 벽면에 닿을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합니다.)
  2. 포트의 수구를 최대한 원두가루 표면과 가까이 대고 가운데 부터 원을 그리듯 10g의 물을 천천히 붇습니다. (너무 많은 물을 부으면 원형이 흐트러져 벽면에 물이 닿게 되므로 주의합니다.)
  3. 이렇게 10g정도 물을 원을 그리며 20초에 한회씩 5회 총 50g 부어줍니다. (주의할 점은 서버에 추출액이 떨어지지 않고 원두가루가 물을 머금게 하는 것입니다)
  4. 나머지 물은 20g 나누어 3회정도 20초에 한번씩 모두 부어 줍니다. (총 추출시간은 3분을 넘지 않게 합니다.)
  5. 이렇게 최종적으로 추출된 커피는 60~70g정도가 됩니다.
  6. 물을 희석해 마시기 좋은 농도를 맞춥니다.

1 Comments

  1. 민경수 on 4월 8, 2020 at 4:53 오전

    네 곱게 갈아서 바이패스로 내려봐야겠네요
    좋은 내용 감사합니다. ^^

코멘트 남기기

You must be logged in to post a comment.